나눔의집

공지사항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뉴욕에서 증언 '강행군'

작성자 : 애니휴먼 (ip:) | 작성일 : 2016-12-29 | 조회수 : 580

첨부파일 :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미국에서 일본의 만행을 고발하는 행사를 잇따라 갖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90) 할머니와 강일출 할머니(89)는 9일(현지시간) 뉴욕 롱아일랜드 나소 카운티의 홀로코스트센터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군에 끌려가 당했던 고통을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일본군의 만행에 대해 증언하는 이옥선 할머니(나눔의 집 제공)
홀로코스트센터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 날 행사에서 두 할머니는 일본군이 저지른 성폭력과 인권유린을 생생히 증언해 일부 청중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행사에는 홀로코스트 생존자 3명도 참가해 아픔을 공유했다.

두 할머니는 홀로코스트센터에서 지난 1일부터 열리는 '살아있는 역사, 진행 중인 역사 -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인권' 특별전도 관람했다.

이 전시회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그림 20점을 1개월 동안 전시하는 행사이다.

이어 두 할머니는 예일대(11일)와 컬럼비아대(12일), 뉴욕대(13일)에서도 잇따라 증언에 나선다.

특히 예일대 행사에는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일본의 인권 유린을 미국의 젊은이들에게 고발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증언 행사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문제를 영화로 제작한 조정래 감독의 '귀향'도 상영된다.

두 할머니는 뉴욕에서 서맨사 파워 미국 유엔대사와의 면담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확답을 받지 못해 성사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두 할머니는 16일 뉴저지 주 팰리세이즈파크에 있는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하는 것으로 뉴욕 일정을 마무리하고, 텍사스 주 댈러스로 이동해 증언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에도 이용수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가 각각 뉴욕을 방문해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오마이뉴스


비밀번호 :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